로마서 13,1 ~ 14,23

2020.04.16 11:42

장스테파노 조회 수:379

- 제 13 장 -


그리스도인의 권위

1 사람은 누구나 위에서 다스리는 권위에 복종해야 합니다. 하느님에게서 나오지 않는 권위란 있을 수 없고, 현제의 권위들도 하느님께서 세우신 것입니다.

2 그러므로 권위에 맞서는 자는 하느님의 질서를 거스르는 것이고, 그렇게 거스르는 자들은 스스로 삼핀을 불러오게 됩니다.

3 사실 지배자들이란 악행을 할때에나 두렵지 선행을 할 때에는 두렵지 않습니다. 그대는 권위를 두려워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선을 행하십시오. 그러면 권위로부터 인정을 받을 것입니다.

4 지배자는그대의 이익을 위하여 일하는 하느님의 일꾼입니다. 그러나 그대가 악을 행할 경우에는 두려워하십시오. 그들은 공연히 칼을 차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들은 악을 저지르는 자에게 하느님의 진노를 집행하는 그분의 일꾼입니다.

5 그러므로 하느님의 진노 때문만이 아니라 양심 때문에도 복종해야 합니다.

6 여러분이 조세를 바치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그들은 바로 이러한 일에 정성을 다하는 하느님의 심부름꾼입니다.

7 여러분은 모든 이에게 자기가 해야 할 의무를 다하십시오. 조세를 내야 할 사람에게는 조세를 내고 관세를 내야 할 사람에게는 관세를 내며, 두려워해야 할 사람은 두려워하고 존경해앙 할 사람은 존경하십시오.


사랑은 율법의 완성

8 아무에게도 빚을 지지 마십시오. 그러나 서로 사랑하는 것은 예외입니다. 남을 사랑하는 사람은 율법을 완성하는 것입니다.

9 "간음해서는 안 된다. 살인해서는 안 된다. 도둑질해서는 안 된다. 탐내서는 안 된다. "는 계명과 그 밖의 다른 계명이 있을 지라도, 그것들은 모두 이 한마디 곧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 는 말로 요약답니다.

10 사랑은 이웃에게 악을 저지르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사랑은 율법의 완성입니다.


그리스도인의 경각심

11 또한 여러분은 지금이 어떤 때인지 알고 있습니다.여러분이 잠에서 깨어날 시간이 이미 되었습니다. 이제 우리가 처음 믿을 때 보다 우리의 구원이 더 가까워졌기 때문입니다.

12 밤이 물러가고 낮이 가까왔습니다. 그러니 어둠의 행실을 벗어 버리고 빛의 갑옷을 입읍시다.

13 대낮에 행동하듯이, 품위있게 살아갑시다. 흥청대는 술잔치와 만취, 음탕과 방탕, 다둠과 사기 속에 살지 맙시다.

14 그대신에 주 예수 그리스도를 입으십시오. 그리고 욕망을 채우려고 육신을 돌보는 일을 하지 마십시오.


- 14 장 -


형제를 심판하지 마라

1 여러분은 믿음이 약한 이를 이꺼이 받아들이십시오. 그러나 여러 견해를 두고 논쟁할 생각으로 그렇게 하지는 마십시오.

2 어떤 사람은 무엇이나 다 먹을 수 있다고 믿지만, 믿음이 약한 이는 채소만 먹습니다.

3 아무것이나 먹는 사람은 가려 먹는 사람을 업신여겨서는 안 되고, 가려 먹는 사람은 아무것이나 먹는 사람을 심판해서는 안 됩니다. 하느님께서는 그를 기꺼이 받아들이셨습니다.

4 그대가 누구이기에 남의 종을 심판합니까? 그가 서 있든 넘어지든 그것은 그 주인의 소관입니다. 그러나 그는 서 있게 될 것입니다. 주님께서 그를 서 있게 하실 능력이 있으시기 때문입니다.

5 또 어떤 사람은 어떤 날이 다른 날보더 더 중요하다고 여기지만, 다른 사람은 어느 날이나 다 같다고 여깁니다. 저마다 자기 판단에 자신을 가져야 합니다.

6 특정한 날을 중시하는 사람도 주님을 위하여 중시하는 것이고 아무것이나 먹는 사람도 하느님을 위하여 먹는 것입니다. 사실 그는 먹으면서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가려먹는 사람도 주님을 위하여 가려 먹으면서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7 우리 가운데에는 자신을 위하여 사는 사람도 없고 자신을 위하여 죽는 사람도 없습니다.

8 우리는 살아도 주님을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님을 위하여 죽습니다.그러므로 우리는 살든지 죽든지 주님의 것입니다.

9 그리스도께서 돌아가셨다가 살아나신 것은, 바로 죽은 이들과 산 이들의 주님이 되시기 위해서 입니다.

10 그런데 그대는 왜 그대의 형제를 심판합니까? 그대는 왜 그대의 형제를 업신여깁니까? 우리는 모두 하느님의 심판대 앞에 서게 될 것입니다.

11 사실 성경에도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내가 살아 있는 한

모두 나에게 무릎을 꿇고

모든 혀가 하느님을 찬송하리라.' "

12 그러므로 우리는 저마다 자기가 한 일을 하느님께 사실대로 아뢰게 될 것입니다.


형제에게 장애물이 되지 마라

13 그러니 더 아상 서로 심판하지 맙시다. 오히려 형제 앞에 장앵물이나 걸림돌을 놓지 않겠다고 결심하십시오.

14 나는 주 예수님 안에서 알고 있고 또 확신합니다. 무엇이든지 그 자체로 더러운 것은 없습니다.다만 무엇이 더럽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그것이 더럽습니다.

15 그대의 형제가 음식 문제로 슬퍼한다면 그대는 더 이상 사랑에 따라 살아가는 것이 아닙니다. 그대의 음식으로 형제를 파멸시키지 마십시오. 그리스도께서 그 사람을 위하여 돌아가셨습니다.

16 그러므로 여러분의 그 좋은 것이 모욕을 받지 않게 하십시오.

17 하느님의 나라는 먹고 마시는 일이 아니라, 성령 안에서 누리는 의로움과 평화와 기쁨입니다.

18 그리스도를 이렇게 섬기는 이는 하느님 마음에 들고 사람들에게도 인정을 받습니다.

19 그러니 평화와 서로의 성장에 도움이 되는 일에 힘을 쏟읍시다.

20 하느님께서 하신 일을 음식 때문에 그르치지 마십시오. 모든 것이 다 깨끗합니다.그러나 무엇을 먹어 남에게 장애물이 되는 사람에게는 그것이 해롭습니다.

21 고기를 먹든 술을 마시든, 그 밖에 무엇을 하든, 그대의 형제에게 장애물이 되는 일은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22 그대가 자기의 것으로 지니고 있는 신념을 하느님 앞에서도 그대로 지니십시오. 자기가 옳다고 여기는 일을 하면서 자신을 단죄하지 않는 사람은 행복합니다.

23 그러나 의심을 하면서 먹는 사람은 이미 단죄를 받았습니다. 그것이 믿음에서 우러나온 행위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믿음에서 우러나오지 않는 행위는 다 죄입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