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코린토서 1,1 ~ 2,16

2020.04.17 05:54

장스테파노 조회 수:292

- 제 1 장 -


인 사

1 하느님의 뜻에 따라 그리스도 예수님의 사도로 부르심을 받은 바오로와 소스테네스 형제가

2 코린토에 있는 하느님의 교회에 인사합니다. 곧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거룩하게 되어 다른 신자들이 사는 곳이든 우리가 사는 곳이든 어디에서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받들어 부르는 모든 이들과 함께 성도로 부르심을 받은 여러분에게 인사합니다.

3 하느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은총과 평화가 여러분에게 내리기를 빕니다.


하느님께 드리는 감사

4 나는 하느님께서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여러분에게 베푸신 은총을 생각하며, 여러분을 두고 늘 나의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5 여러분은 그리스도 안에서 어느 모로나 풍요로워졌습니다. 어떠한 말에서나 어떠한 지식에서나 그렇습니다.

6그리스도에 관한 증언이 여러분 가운데에 튼튼히 자리를 잡은 것입니다.

7 그리하여 여러분은 어떠한 은사도 부족함이 없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시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8 그분께서는 또한 여러분을 끝까지 굳세게 하시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날에 흠잡을 데가 없게 해 주실 것입니다.

9 하느님은 성실하신 분이십니다. 그분께서 당신의 아드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와 친교를 맺도록 여러분을 불러주셨습니다.


코린토 교회의 분열

10 형제 여러분, 나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여러분에게 권고합니다. 모두 합심하여 여러분 가운데에 분열이 일어나지 않게 하십시오. 오히려 같은 생각과 같은 뜻으로 하나가 되십시오.

11 나의 형제 여러분, 여러분 가운데에 분쟁이 일어났다는 것을 클로에 집안 사람들이 나에게 알려 주었습 니다.

12 다름이 아니라, 여러분이 저마다 "나는 바오로 편이다." , "나는 아폴로 편이다. " ," 나는 케파편이다. " , "나는 그리스도 편이다. " 하고 말한다는 것입니다.

13 그리스도께서 갈라지셨다는 말입니까? 바오로가 여러분을 위하여 십자가에 못 박히기라도 하였습니까? 아니면 여러분이 바오로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았습니까?

14 나는 여러분 가운데 크리스포스와 가이오스외에는 아무에게도 세례를 주지 않은 일을 두고 하느님께 감사드립니다.

15 그러니 아무도 여러분이 내 이름으로 세례를 받았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16 내가 스테파나스 집안 사람들에게도 셀례를 주기는 하였습니댜. 그 밖에는 다른 누구에게도 세례를 준 기억이 없습니다.

17 그리스도께서는 세례를 주라고 나를 보내신 것이 아니라 복음을 전하라고 보내셨습니다. 그리고 이 일을 말재주로 하라는 것이 아니었으니, 그리스도의 십자가가 헛되지 않게 하려는 것입니다.


십자가의 복음

18 멸망할 자들에게는 십자가에 관한 말씀이 어리석은 것이지만, 구워을 받을 우리에게는 하느님의 힘입니다.

19 사실 성경에도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나는 지혜롭다는 자들의 지혜를 부수어 버리고

슬기롭다는 자들의 슬기를 치워 버리리라."

20 지혜로운 자가 어디에 있습니까 ? 율법 학자가 어디에 있습니까? 이 세상의 논객이 어디에 있습니까? 하느님께서 세상의 지혜를 어리석은 것으로 만들어 버리지 않으셨습니까 ?

21 사실 세상은 하느님의 지혜를 보면서도 자기의 지혜로는 하느님을 알아보지 못하였습니다.  그래서 그분께서는 복음 선포의 어리석음을 통하여 믿는 이들을 구원하기로 작정하셨습니다.

22 유다인들은 표징을 요구하고 그리스인들은 지혜를 찾습니다.

23 그러나 우리는 십자가에 못 박히신 그리스도를 선포합니다. 그리스도는 유다인들에게는 걸림돌이고 다른 민족에게는 어리석음입니다.

24 그렇지만 유다인이든 그리스인이든 부르심을 받은 이들에게 그리스도는 하느님의 힘이시며 하느님의 지혜이십니다.

25 하느님의 어리석음이 사람보다 더 지혜롭고 하느님의 약함이 사람보다 더 강하기 때문입니다.

26 형제 여러분, 여러분이 부르심을 받았을 때를 생각해 보십시오. 속된 기준으로 보아 지혜로운 이가 많지 않았고 유력한 이도 많지 않았으며 가문이 좋은 사람도 많지 않았습니다.

27 그런데 하느님께서는 지혜로운 자들을 부끄럽게 하시려고 이 세상의 어리석은 것을 선택하셨습니다. 그리고 하느님께서는 강한 것을 부끄럽게 하시려고 이 세상의 약한 것을 선택하셨습니다.

28 하느님께서는 있는 것을 무력하게 만드시려고, 이 세상의 비천한 것과 천대받는 것 곧 없는 것을 선택하셨습니다

29 그리하여 어떠한 인간도 하느님 앞에서 자랑하지 못하게 하셨습니다.

30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여러분을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 살게 해 주셨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에게 하느님에게서 오는 지혜가 되시고, 의로움과 거룩함과 속량이 되셨습니다.

31 그래서 성경에도 "자랑하려는 자는 주님 안에서 자랑하라." 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 제 2 장 -


십자가에 못 박히신  그리스도를 선포하다

1 형제 여러분 나도 여러분에게 갔을 때에, 뛰어난 말이나 지혜로 하느님의 신비를 선포하려고 가지 않았습니다.

2 나는 여러분 가운데에 있으면서 예수 그리스도 곧 십자가에 목 박히신 분 외에는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기로 결심하였습니다.

3 사실 여러분에게 갔을 때에 나는 약했으며, 두렵고 도 무척 떨렸습니다.

4 나는 말과 나의 복음 선포는 지혜롭고 설득력 있는 언변으로 이루어 진 것이 아니라, 성령의 힘을 드러내는 것으로 일루어 졌습니다.

5 여러분의 믿음이 인간의 지혜가 아니라 하느님의 힘에 바탕을 두게 하려는 것이었습니다.


하느님의 지혜

6 성숙한 이들 가운데에서는 우리도 지혜를 말합니다. 그러나 그 지혜는 이 세상의 것도 아니고 파멸하게 되어 있는 이 세상 우두머리의 것도 아닙니다.

7 우리는 하느님의 신비롭고 또 감추어져 있던 지혜를 말합니다. 그것은 세상이 시작되기 전, 하느님께서 우리의 영광을 위하여 미리 정하신 지혜입니다.

8 이 세상 우두머리들은 아무도 그 지혜를 깨닫지 못하였습니다. 그들이 깨달았더라면 영광의 주님을 십자가에 목 박지 않았을 것입니다.

9 그러나 셩경에 기록된 그대로 되었습니다.

"어떠한 눈도 본 적이 없고어떠한 귀도 들은 적이 없으며

사람의 마음에도 떠오른 것이 없는 것들을

하느님께서는 당신을 사랑하는 이들을 위하여 마련해 두셨다."

10 하느님께서는 성령을 통하여 그것들을 바로 우리에게 계시해 주셨습니다. 성령께서는 모든 것을, 그리고 하느님의 깊은 바밀까지도 통찰하십니다.

11 그 사람 속에 있는 영이 아니고서야, 어떤 사람이 그 사람의 생각을 알 수 있겠습니까? 마찬가지로, 하느님의 영이 아니고서는 아무도 하느님의 생각을 깨닫지 못합니다.

12 우리는 세상의 영이 아니라, 하느님에게서 오시는 영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하느님께서 우리에게주신 선물을 알아보게 되었습니다.

13 우리는 이 선물에 관하여, 인간의 지혜가 가르쳐 준 것이 아니라 성령께서 가르쳐 주신 말로 이야기합니다.영적인 것을 영적인 표현으로 설명하는 것입니다.

14 그러나 현세적인 인간은 하느님의 영에게서 오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그러한 사람들에게는 그것이 어리석음이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영적으로만 판단할 수 있기에 그러한 사람은 그것을 깨닫지 못합니다.

15 영적인 사람은 모든 것을 판단할 수 있지만, 그 자신은 아무에게도 판단받지 않습니다.

16 "누가주님의 마음을 알아

그분을 가르칠 수 있겠습니까?"

그러나 우리는 그리스도의 마음을 지니고 있습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