즈카르야서 1, 1 - 3, 10

2020.03.14 12:26

요안나 조회 수:298

                                즈카르야서



<제1 장>


머리글

1. 다리우스 제이년 여덟째 달에 주님의 말씀이 이또의 손자이며 베레크야의 아들인 즈카르야 예언자에게 내렸다.


회개하여라

2. "주님이 너희 조상들에게 크게 화가 났다.

3. 그러므로 너는 그들에게 말하여라. '만군의 주님이 말한다.

너희는 나에게 돌아와라.

만군의 주님의 말씀이다.

그러면 나도 너희에게 돌아가리라.

- 만군의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4. 너희는 너희 조상들처럼 되지 마라. 이전의 예언자들은 '만군의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너희는 부디 너희의 악한 길과 악한 행동을 버리고 돌아와라.' 하고 외쳤으나, 그들은 듣지도 않고 나에게 주의를 기울이지도 않았다. 주님의 말씀이다.

5. 너희의 그 조상들은 어디에 있느냐? 또 그 예언자들은 아직도 살아 있느냐?

6. 그러나 내가 나의 종 예언자들에게 내린 말과 규정들이 너희 조상들에게 이루어지지 않았느냐? 그래서 그들은 돌아와, '만군의 주님께서 우리를 두고 계획하신 대로, 우리의 길과 행동에 따라 우리를 다루셨다.' 하고 말하였다."


첫 번째 환시: 말 탄 기사

7. 다리우스 제이년 열한째 달, 곧 스밧 달 스무나흗날에 주님의 말씀이 이또의 손자이며 베레크야의 아들인 즈카르야 예언자에게 내렸다.


8. 내가 밤에 보니, 붉은 말을 탄 사람이 골짜기의 도금양나무 사이에 서 있었다. 그 사람 뒤에는 붉은 말들과 검붉은 말들과 흰말들이 서 있었다.

9. 그래서 내가 "나리, 저것들은 무엇입니까? 하고 물었더니, 나와 이야기하던 천사가, "저것들이 무엇인지 너에게 보여 주겠다." 하고 대답하였다.

10. 그러자 도금양나무 사이에 서 있던 그 사람이, "이것들은 주님께서 세상을 두루 다니도록 보내신 것이다." 하고 대답하였다.

11. 말 탄 사람들이 도금양나무 사이에 서 있던 주님의 천사에게 말하였다. "저희가 세상을 두루 다녀 보니, 온 세상는 평온하게 지내고 있었습니다."

12. 그러자 주님의 천사가 아뢰었다. "만군의 주님, 당신께서는 예루살렘과 유다의 성읍들을 가엾이 여기지 않으시고 언제까지 내버려 두시렵니까? 그들에게 진노하신 지 일흔 해나 되었습니다."

13. 주님께서는 나와 이야기하던 천사에게 다정하고도 위로가 되는 말씀으로 대답하셨다.


하느님께서 시온을 가엾이 여기시다

14. 나와 이야기하던 천사가 나에게 말하였다. "너는 외쳐라. 만군의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나는 예루살렘에, 시온에

커다란 열정을 지니고 있다.

15. 그러나 태평스러운 민족들에게는

몹시 화가 나 있다.

내가 조금밖에 화를 내지 않았는데도

그자들이 그들을 더 불행하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16. - 그러므로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

나는 동정심을 가지고 예루살렘에 돌아왔다.

그 안에 나의 집이 다시 지어지리라.

만군의 주님의 말씀이다.

측량줄이 예루살렘에 펼쳐지리라.'

17. 너는 또 외쳐라.

만군의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내 성읍들은 다시 좋은 것으로 넘쳐흐르리라.

주님의 시온을 다시 위로하고

예루살렘을 다시 선택하리라.' "


<제2 장>


두 번째 환시: 뿔과 대장장이

1. 내가 눈을 들어 보니 뿔이 네 개 있었다.

2. 나와 이야기하던 천사에게 내가 물었다. "이것들은 무엇입니까?" 그가 나에게 대답하였다. "이것들은 유다와 이스라엘과 예루살렘을 흩어 버린 뿔이다."

3. 그때에 주님께서 나에게 대장장이 네 명을 보여 주셨다.

4. "이 사람들은 무엇하러 옵니까?" 하고 내가 묻자, 그가 대답하였다. "이 뿔들은 유다를 흩어 버려, 아무도 머리를 들지 못하게 하였다. 그러나 이 대장장이들은 민족들을 떨게 하려고, 곧 유다 땅의 주민들을 흩어 버리기 위하여 치켜들었던 민족들의 그 뿔들을 던져 버리려고 온 이들이다."


세 번째 환시: 측량줄

5. 내가 눈을 들어 보니, 손에 측량줄을 쥔 사람이 하나 있었다.,

6. 내가 "어디로 가십니까?" 하고 묻자, 그가 나에게 "예루살렘을 측량하여, 그 너비와 길이가 얼마나 되는지 알아보러 간다." 하고 대답하였다.

7. 그때에 나와 이야기하던 천사가 앞으로 나가자, 다른 천사가 그에게 마주나와

8. 말하였다. 저 젊은이에게 달려가서 이렇게 일러 주어라.

'사람들과 짐승들이 많아

예루살렘은 성벽 없이 넓게 자리 잡으리라.

9. 주님의 말씀이다.

내가 예루살렘을 둘러싼

불 벽이 되고

그 한가운데에 머무르는 영광이 되어 주리라.'


주님께서 당신 백성을 돌보시다

10. 주님의 말씀이다.

'내가 너희를 하늘 아래 사방으로 흩어 버렸지만

너희는 어서어서

그 북녘 땅에서 도망쳐 나와라.

주님의 말씀이다.

11. 딸 바빌론과 함께 살고 있는 백성아

어서 시온으로 빠져나와라.

12. - 만군의 주님께서

나에게 권위를 주어 파견하신 그분께서

너희를 약탈한 민족들을 두고 말씀하신다. -

너희를 건드리는 자는

정녕 내 눈동자를 건드리는 자다.

13. 보라, 내가 그들 위로 손을 휘두르면

그들은 자기 종들의 약탈물이 되리라.

- 그때에 너희는 만군의 주님께서 나를 보내셨음을 알게 되리라. -

14. 딸 시온아

기뻐하며 즐거워하여라.

정녕 내가 이제 가서

네 한가운데에 머무르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15. 그날에 많은 민족이 주님과 결합하여

그들은 내 백성이 되고

나는 그들 한가운데에 머무르리라.'


그때에 너는 만군의 주님께서 나를 너에게 보내셨음을 알게 되리라.

16. 주님께서는 이 거룩한 땅에서 유다를 당신 몫으로 삼으시고

예루살렘을 다시 선택하시리라.

17. 모든 인간은 주님 앞에서 조용히 하여라.

그분께서 당신의 거룩한 처소에서 일어나셨다."


<제3 장>


네 번째 환시: 예수아 대사제

1. 그가 주님의 천사 앞에 서 있는 예수아 대사제를 나에게 보여 주었다. 그의 오른쪽에는 사탄이 그를 고발하려고 서 있었다.

2. 주님의 천사가 사탄에게 말하였다. "사탄아, 주님께서 너를 꾸짖으신다. 예루살렘을 선택하신 주님께서 너를 꾸짖으신다. 이 사람은 불 속에서 꺼낸 나무토막이 아니냐?"

3. 그때에 예수아는 더러운 옷을 입고 천사 앞에 서 있었다.

4. 천사가 자기 앞에 서 있는 사람들에게, "저 사람에게서 더러운 옷을 벗겨라." 하고서는, 예수아에게 말하였다. "보아라, 나는 너에게서 네 허물을 치워 버렸다. 나는 너에게 예복을 입혀 주겠다."

5. 그리고 "너희는 그의 머리에 깨끗한 터번을 씌워라." 하고 말하였다. 그래서 그들은 그의 머리에 깨끗한 터번을 씌우고 그에게 예복을 입혔다. 그동안 주님의 천사가 곁에 서 있었다.

6. 주님의 천사가 예수아에게 선언하였다.

7. "만군의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네가 내 길을 따라 걷고

내 명령을 지키면

너는 내 집을 다스리고

내 뜰을 지키리라.

나는 네가 여기에 서 있는 사람들 사이를

드나들게 하리라.

8. 예수아 대사제야!

너와 네 앞에 앉아 있는 너의 동료들은 들어라.

- 이들은 정녕 예표가 되는 사람들이다. -

보라, 내가 나의 종 '새싹' 을 데려오려고 한다.

9. 내가 예수아 앞에 놓은 돌을 보아라.

돌은 하나인데 눈은 일곱이다.

만군의 주님이 말씀이다.

거기에 내가 비문을 새기고

이 땅의 허물을 단 하루에 치워 버리리라.

10. 그날에

만군의 주님의 말씀이다.

너희는 서로 이웃들을

자기 포도나무와 무화과나무 아래로 초대하리라.'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