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슽테르기 5,1-7,10

2020.11.09 07:55

사둘리나 조회 수:38

모르도카이가 영광을 받다

1     6 그날 밤 임금은 잠이 오지 않아 주요 사건을 기록하는 일지를 가져와서 읽게 하였다.

2 그러자 어전지기들 가운데 크세르크세스 임금을 해치려 꾀하였던, 빅탄과 테레스라는 임금의 내시 둘을 모르도카이가 고발하였다는 기록이 발견되었다.

3 "이 일로 해서 모르도카이에게 무슨 영예와 영광이 베풀어졌느냐?" 하고 임금이 묻자, 임금을 모시는 젊은 시종들이 "그에게 아무것도 베풀어지지 않았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4     그러자 임금은 "뜰에 누가 있느냐?" 하고 물었다. 때마침 하만이 자기가 세운 말뚝에 모르도카이를 매달기 위하여 임금께 청하려고 왕궁 바깥뜰에 들어섰다.

5 그래서 임금은 젊은 시종들이 그에게 "하만이 뜰에 서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임금이 "들어오게 하여라." 하고 분부하였다.

6 하만이 들어서자 임금이 그에게 "임금이 영예롭게 하고자 하는 사람에게 무엇을 베풀어야 하겠소?" 하고 묻자, 하만은 '임금님께서 나 말고 누구에게 영예를 베풀고 싶어 하시랴?' 하고 속으로 생각하였다.

7 그래서 하만은 임금에게 말하였다. "임금님께서 영예롭게 하시고자 하는 사람에게는,

8 임금님께서 입으시던 어의와 임금님께서 타시던 말을 내오게 하시어 그 말의 머리에 왕관을 씌우게 하신 다음,

9 의복과 말을 임금님의 가장 고귀한 대신의 손에 들려 보내시어, 임금님께서 영예롭게 하시고자 하는 사람에게 입히고  그 말에 태워 성읍 광장을 돌게하면서, '임금님께서 영예롭게 히시고자 하는 사람은 이렇게 된다.' 하고 그 앞에서 외치게 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10 그러자  임금이 하만에게 말하였다. "그대가 말한 대로, 어서 그 의복과 말을 내어다가 궁궐 대문에서 근무하는 유다인 모르도카이에게 그렇게 실행하시오. 그대가 말한 것 가운데에서 하나도 빠뜨리지 마시오."

11 그래서 하만은 그 의복과 말을 내어다가, 모르도카이에게 의복을 입히고 그를 말에 태워 성읍 관장을 돌게 하면서, "임금님께서영예롭게 하시고자 하는 사람은 이렇게 된다." 하고 그 앞에서 외쳤다.

12     그런 다음 모르도카이는 궁궐 대문으로 돌아가고, 하만은 슬퍼하면서 머리를 감싼 채 급히 자기 집으로 갔다.

13  하만은 아네 제레스와 자기의 모든 친구들에게 자기가 당한 일을 죄다 이야기하였다. 그러자 그의 고문들과 아내 제레스가 말하였다. "모르도카이가 유다족 출신이라면, 이제 그 앞에서 무너지기 시작한 대감은 그에게 대적할 수 없을뿐더러, 그 앞에서 무너질 수밖에 없습니다."


하만이 몰락하다

14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임금의 내시들이 들어와서 에스테르가 마련한 연회에 하만을 급히 데리고 갔다.


1     7 그리하여 임금과 하만은 에스테르 왕비의 연회에 함께 갔다.

2 임금은 이 둘째 날에도 술을 마시면서 에스테르에게 말하였다. "에스테르 왕비, 그대의 소청이 무엇이오? 그대에게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오. 그대의 소원이 무엇이오? 왕국의 반이라도 그대에게 주겠소."

3 그러자 에스테르 왕비가대답하였다. "아, 임금님, 제가 임금님의 눈에 들고 또한 임금님도 좋으시다면, 제 목숨을 살려주십시오. 이것이 저의 소청입니다. 아울러서 제 민족을 살려 주십시오. 이것이 저의 소원입니다.

4 사실 저와 제 민족은 파멸되고 죽임을 당하고 절멸되도록 이미 팔려 나간 몸들입니다. 만일 저희가 남종과 여종으로 팔려 나갔다고만 해도 저는 입을 열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것이 임금님을 성가시게 해 드릴 만큼 큰 위난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5     크세르크세스 임금이 에스테르 왕비에게 말하였다. "도대체 그자가 누구요? 그렇게 하려고 마음먹은 그자가 어디 있소?"

6 에스테르가 "그 적과 원수는 이 사악한 하만입니다." 하고 대답하자, 하만은 임금과 왕비 앞에서 경악하였다.

7 임금은 격분하여 술자리를 차고 일어나 대궐 정원으로 나갔다. 하만은 에스테르 왕비에게 묵숨을 살려 달라고 애원하려고 그 자리에 서 있었다. 자기에게 닥쳐올 불운을 이제는 돌이킬 수 없음을 보았기 때문이다.

8 임금이 대궐 정원에서 연회석으로 돌아왔을 때, 하만은 에스테르가 있는 평상 위에 쓰러져 있었다. 이에  임금이 말하였다. "이자는 내가 집에 있는데도 왕비를 폭행하려 하는가?" 임금의 입에서 말이 떨어지자 마자, 하만의 얼굴이 가려졌다.

9      내시들 가운데 하나인 하르보나가 임금 앞에서 말하였다. "마침 말뚝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임금님을 위하여 유익한 보고를 한 적이 있는 모르도카이를 노려 하만이 마련한 것인데, 하만의 집에서 있으며 높이는 쉰 자가 됩니다." 그러자 임금이 "그자를 그 위에 매달아라." 하고 명령하였다.

10 사람들은, 하만이 모르도카이를 노려서 세운 바로 그 말뚝에 그를 매달았다. 그제야 임금의 분노가 가라앉았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