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76,1-77,21

2021.02.19 10:33

사둘리나 조회 수:14

1     76  (75)  [지휘자에게. 현악기와 더불어. 사편. 아삽. 노래]

 

2           하느님께서 유다에 널리 알려지셨네.

             이스라엘에 그 이름 위대하시네.

3           살렘에 그분의 초막이,

             시온에 그분의 거처가 마련되었네.

4           거기에서 불화살들을,

             방패와 칼과 전쟁 무기를 그분께서 들부수셨네.      셀라

 

5          당신은 영광스러우신 분

            전리품의 상들보다도 뛰어나신 분!

6          심장이 강한 자들도 가진 것 빼앗긴 채

            잠에 떨어졌습니다.

            역전의 용사들도 모두

            손을 놀릴 수 없었습니다.

7          야곱의 하느님, 당신의 호령에

            수레도 말도 까무러쳤습니다.

8          당신은 경외로우신 분

            당신께서 진노하실 때

            누가 당신 앞에 서 있겠습니까?

9          당시신께서 하늘로부터 심판을 선포하시니

            땅이 놀라 숨을 죽였습니다.

10        세상의 가난한 이들을 모두 구하시려

            하느님께서 심판하러 일어나실 때.      셀라

11        사람의 분노마저 당신을 찬송하고

           그 분노의 나머지로 당신께서는 띠 두르십니다.

 

12       주 너희 하느님께서 서원하고 채워 드려라.

           그분 주위에 있는 모든 이들아.

           두려움이신 그분께 예물을 바처라.

13       그분은 제후들의 얼을 꺾으시는 분.

 

1     77  (77)  [지휘자에게. 여두툰에 따라. 아사. 시편]

 

2          내게 귀를 기울이시라고

            나 소리 높여 하느님께,

            나 소리 높여 하느님께 부르짖네.

3          곤경의 날에 내가 주님을 찾네.

            밤에도 내 손을 벌리지만 지칠 줄 모르고

            내 영혼은 위로도 마다하네.

4          하느님을 생각하니 한숨만 나오고

            생각을 거듭할수록 내 얼이 아뜩해지네.     셀라

 

5          당신께서 재 눈꺼풀을 붙잡으시니

            불안하여 말도 채 못합니다.

6          저는 그먼 옛날을 회상하고

            아득히 먼 시절을 생각합니다.

7          밤새 마음속으로 되새시고 묵상하며

            정신을 가다듬어 헤아려 봅니다.

8          "주님께서 영원히 버리시어

            더 이상 호의를 베풀지 않으시려나?

9          당신 자애를 거두시고

           당신 말씀을 영영 그쳐 버리셨나?

10       하느님께서 불쌍히 여기심을 잊으셨나?

           분노로 당신 자비를거두셨나?"      셀라

11       제가 말합니다. "이것이 나의 아픔이네.

           지극히 높으신 분의 오른팔이 변해 버리신 것이!"

12       저는 주님의 업적을 생각합니다.

           예전의 당신 기적을 생각합니다.

13       당신의 모든 행적을 되새기고

           당신께서 하신 일들을 묵상합니다.

14       하느님, 당신의 길은 거룩합니다.

           하느님처럼 위대한 신이 누가 또 누가 있습니까?

15       당신은 기적을 일으키시는 하느님

           백성들 사이에 당신 권능을 드러내셨습니다.

16       당신 팔로 당신 백성을 구원하셨습니다.

           야곱과 요셉들을.        셀라

17       하느님, 물들이 당신을 보았습니다.

           물들이 당신을 보고 요동치며

           해심마저 떨었습니다.

18       비구름은 물을 퍼붓고

           먹구름은 소리를 지르며

           당신의 화살들도 흩날렸습니다.

19       회오리바람 속에 당신의 천둥소리 나고

           번개가 누리를 비추자

           땅이 떨며 뒤흔들렸습니다.

20       당신의 길이 바다를,

           당신의 행로가 큰 물을 가로질렀지만

           당신의 발자국들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21       당신께서는 모세와 아론의 손으로

           당신 백성을 양 떼처럼 이끄셨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8186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7853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50894
6423 시편 105,-45 new 사둘리나 2021.03.05 0
6422 시편 103,1-104,35 사둘리나 2021.03.04 0
6421 시편 102,-29 사둘리나 2021.03.03 1
6420 99,1-101,-8 사둘리나 2021.03.02 0
6419 시편 95,1-98,9 사둘리나 2021.03.01 0
6418 시편 92,1-94,23 사둘리나 2021.02.28 1
6417 시편 90,1-91,16 사둘리나 2021.02.27 3
6416 시편 89,1-53 사둘리나 2021.02.26 3
6415 시편 87,1-88,19 사둘리나 2021.02.25 1
6414 시편 85,1-86,17 사둘리나 2021.02.24 10
6413 시편 83,1-84,13 사둘리나 2021.02.23 9
6412 시편 81,1-82,8 사둘리나 2021.02.22 10
6411 시편 79,1-80,20 사둘리나 2021.02.21 11
6410 시편 78,1-72 사둘리나 2021.02.20 9
» 시편 76,1-77,21 사둘리나 2021.02.19 14
6408 시편 74,1-75,11 사둘리나 2021.02.17 11
6407 시편 72,1-73,28 사둘리나 2021.02.16 12
6406 시편 70.1-71,24 사둘리나 2021.02.15 10
6405 69,1-37 사둘리나 2021.02.14 13
6404 시편 68,1-36 사둘리나 2021.02.13 12
XE Login